전주시 대형 개발사업 2건 시동거나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전주시 종합경기장과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이 동시에 추진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전주시에 따르면 종합경기장 개발 관련 예산이 시의회를 통과한데 이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어 대형 개발사업이 본격화 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종합경기장 개발의 신호탄인 관련 예산은 23일 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 24일 본회의를 통과했다.

시의회 예결위는 전날 추경 예산안 심의에서 종합경기장 개발을 위한 부지 감정평가와 법률자문 비용으로 1억원을 편성했다.

앞서 상임위원회인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롯데쇼핑에 엄청난 특혜를 줄 수 있다”며 관련 예산을 삭감했었다.

하지만 예결위 심의에서는 특혜를 둘러싼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 5시간 동안 격론을 벌인 끝에 표결을 통해 7대 6으로 간신히 통과됐다.

시는 지난 4월 롯데쇼핑과 함께 1980년대에 건립돼 체육시설로서 기능을 상실한 종합경기장 부지(12만 3000㎡)를 시민의 숲, 백화점 등 판매시설, 전시컨벤션센터·호텔 등이 들어서는 마이스(MICE) 집적지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롯데백화점이 들어서는 판매시설 부지를 롯데쇼핑에 50년 이상 장기임대해주고 롯데쇼핑은 전시컨벤션센터를 지어 시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의 개발을 추진하자 롯데 측에 특혜를 준다는 비판을 받았다.

효자동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대해서도 시가 전향적인 입장을 보였다.

시의회 예결위가 “옛 대한방직 부지(23만여㎡) 개발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크다”며 개발 방향 등을 논의할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전주시에 제안했다.

이에 전주시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연내 공론화위원회가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되면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도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시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인 옛 대한방직 부지를 사들인 자광은 총 2조 5000억원을 들여 높이 430m의 타워와 350실 규모의 호텔, 60층 높이의 3000 세대 공동주택, 백화� ㅏ된?活� 포함한 26만여㎡의 복합쇼핑몰(8층) 등을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동시 착공·준공하겠다는 제안서를 시에 제출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