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형 200m 메달만 7개’ 펠레그리니, 한 번 더?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펠레그리니, 준결선 1위로 통과 기대 UP
러데키 등 여제들 잡은 티트머스가 복병
페데리카 펠레그리니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페데리카 펠레그리니
EPA 연합뉴스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 수영 여자 자유형 200m 한 종목에서 7개의 ‘메달 농사’를 지은 페데리카 펠레그리니(31·이탈리아)는 8회 연속 메달과 네 번째 금메달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그는 23일 준결선을 1위로 통과, 기대는 한결 높아졌다.

펠레그리니는 세계선수권 이 종목에서 2005년 몬트리올대회 은메달을 시작으로 7회 연속 시상대에 올랐다. 2009년과 2011년 2연패를 달성하고 2017년 부다페스트에서 케이티 러데키(22·미국)를 제치고 다시 정상에 올라 금메달 3개와 은 3개, 동 1개를 땄다. 그의 10년 묵은 세계기록 경신 여부도 주목거리다. 2009년 로마대회 우승 당시 작성한 1분52초98은 10년째 그대로다.
아리안 티트머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리안 티트머스
연합뉴스

그러나 펠레그리니의 야망은 ‘전설’들을 줄줄이 무너뜨린 ‘10대 소녀’ 아리안 티트머스(19·호주)에게 달렸다. 그는 경영 개막 이틀 만인 지난 21일 세계 수영 역사의 물줄기를 돌려놓았다. 티트머스는 여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마지막 50m를 남겨 두고 이 종목 4연패를 노리던 ‘여제’ 러데키를 따라잡아 금메달을 낚아챘다. 역전패로 4연패 대기록을 순식간에 날린 러데키는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 23일 열린 200m 예선을 포기했다. 티트머스는 예선을 3위로 통과한 뒤 준결선에선 2위를 차지해 결선에 진출했다.

10대 희생양은 러데키뿐만이 아니다. 이튿날인 22일 ‘여제’ 사라 셰스트룀(26·스웨덴)은 마거릿 맥닐(19·캐나다)에게 밀려 여자 접영 50m에서 역시 4연패가 무산됐다. 셰스트룀은 이날 200m 준결선에서 1분55초07로 터치패드를 찍어 4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펠레그리니에 불과 0.56초가 늦었다. 티트머스는 펠레그리니에게 0.22초 뒤졌다. 24일 결선은 펠레그리니, 티트머스, 셰스트룀의 ‘삼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7-2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