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인간은 서로의 운명… 멸종위기 동물들 미술관에 오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비나미술관 기획전 눈길
고상우 작가의 ‘겨울잠’. 사비나미술관 제공

▲ 고상우 작가의 ‘겨울잠’.
사비나미술관 제공

갤러리에 들어서면 파란색 곰 한 마리가 관객과 눈높이를 맞춘다. 그 옆에선 코끼리 두 마리가 서로의 긴 코를 엮어 사랑을 나누고, 뒤를 돌면 역시 푸른빛의 사자 한 마리와 무지갯빛 털을 가진 호랑이 한 마리가 조용히 관객을 응시한다. 모두 이미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췄거나 곧 사라질 위기에 놓인 동물들이다. 곰과 코끼리, 사자의 두 눈엔 분홍색 하트가 그려져 있다.
러스 로넷의 ‘바다거북’. 사비나미술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스 로넷의 ‘바다거북’.
사비나미술관 제공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 안국동을 떠나 은평구 진관동에서 새롭게 문을 연 사비나미술관이 선보인 기획전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멸종위기 동물, 예술로 허그(HUG)’는 ‘생물다양성 보존’이라는 인류 당면 과제를 예술적 시각으로 제시한다. 그림으로 ‘자연의 권리’를 전파하고 있는 미국 작가 러스 로넷의 제안에 사진작가 고상우와 미디어예술가 김창겸이 뜻을 모았다. 세 작가는 각자의 작품을 통해 인류에 공존과 화해의 메시지를 전한다.

고상우 작가는 네거티브 필름을 반전하는 과정에서 변환된 색과 빛에 디지털 드로잉 방식을 적용해 멸종위기 동물에 생명을 불어넣었다. 동물 몸에 그린 하트는 마음, 심장, 사랑, 생명 등을 상징한다. 사라져 가는 동물에 하트를 새겨 그들도 인간처럼 영혼을 가진 사랑스러운 존재라는 점을 강조했다.

김창겸 작가는 미디어 아트 ‘생명의 춤’과 ‘물 그림자 동물들’ 등을 통해 인류와 자연의 상생 및 공존을 표현했다. 전통 문양의 꽃 형상과 고대 인도어로 동그라미를 뜻하는 만다라를 접목해 인류와 자연의 영원한 순환을 그렸다. 러스 로넷은 흰코뿔소와 바다거북 등 멸종위기 동물을 그린 유화와 드로잉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다. 전시는 11월 3일까지 이어지며, 8월 18일까지는 유아와 초등학생 대상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7-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