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개특위원장에 4선 유기준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가동 정개특위, 1소위원장 신경전
민주 “김종민 유임” 한국 “장제원 추천”
유기준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기준 의원

자유한국당이 2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에 4선 유기준 의원을 내정했다. 이로써 패스트트랙 법안이 계류 중인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모두 확정됐다.

유 의원은 전화통화에서 “각 당 위원 명단이 꾸려지는 대로 이번 주 내 첫 회의를 소집할 것”이라며 “사개특위에서 다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정개특위 선거법과 연계가 돼 있어 전체적으로 운영의 묘를 잘 발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정개특위원장도 전체회의를 열고 정개특위를 재가동했다. 정개특위는 이날 정의당 소속 심상정 위원장에서 홍 위원장으로 위원장 교체 건을 의결했다.

하지만 정개특위 1소위원장을 누가 맡느냐를 두고 민주당과 한국당은 신경전을 이어 갔다. 홍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소위원장 문제를 얘기하다 보면 (선거법은) 논의도 못 하고 끝나버릴 수 있으니 그대로 유지하는 게 맞다”며 민주당 소속 김종민 의원의 유임을 시사했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을 때 한국당이 1소위원장을 맡기로 합의된 사항”이라며 “간사인 장제원 의원을 소위원장으로 추천한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7-2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