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침범’ 뻔뻔한 열강들…러 “침범 아냐”, 중 “비행의 자유”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침범이란 용어 조심히 써라” 경고하기도
합참, ‘카디즈 침범’ 러시아, 중국 무관 초치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과 관련해 니콜라이 마르첸코 러시아 공군무관(왼쪽)과 두농이 중국 국방무관을 초치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카디즈를 진입했으며 이 중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영공을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2019.7.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합참, ‘카디즈 침범’ 러시아, 중국 무관 초치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과 관련해 니콜라이 마르첸코 러시아 공군무관(왼쪽)과 두농이 중국 국방무관을 초치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카디즈를 진입했으며 이 중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영공을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2019.7.23
뉴스1

독도 인근 우리 영공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각각 군용기로 침범한 러시아와 중국이 침범 사실을 부인하거나 “비행의 자유”를 운운하는 등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23일 자국 군용기가 동해를 비행하면서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쇼이구 장관은 한국군 합동참모본부가 이날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대해 경고사격을 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고 러시아의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한국군의 F-16 전투기가 자국의 전략폭격기(TU-95MS)에 대해 비전문적으로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영공 침범’ 외교부 초치된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윤순구 차관보는 이날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2019.7.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공 침범’ 외교부 초치된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윤순구 차관보는 이날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2019.7.23
뉴스1

중국은 자국 군용기가 진입한 방공식별구역이 영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 상황은 알지 못한다”면서도 “방공식별구역은 영공이 아니며 국제법에 따라 각국은 비행의 자유를 누린다”고 말했다.

심지어 화 대변인은 중국 군용기가 KADIZ를 “침범”했다는 지적에 “중국과 한국은 좋은 이웃으로 ‘침범’이라는 용어는 조심히 써야 한다”고 경고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KADIZ에 진입했고, 이 가운데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앞서 올해 2월에도 있었으며 지난해에도 여러 차례 발생했다.

이날 한국 외교부는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국방무관을 초치해 항의했다. 또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도 불러 엄중히 항의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