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 차경환 수원지검장 사의 표명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16: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차기 총장 취임 전 고위 간부 사퇴 12명째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취임을 이틀 앞두고 한찬식(51· 사법연수원 21기) 서울동부지검장과 차경환(50·22기) 수원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 취임을 앞두고 사퇴 의사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는 12명에 달한다.

 한 지검장은 23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글을 올려 “검찰이 어려움에 처한 시기에 도움을 드리지 못하고 떠나게 돼 죄송스럽다”며 “국민이 진정으로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 깨닫고 합심해 노력한다면 난관을 잘 헤쳐가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 지검장은 “검사로서 되돌아보니 ‘왜 좀 더 성의를 다해 듣지 못했을까’ 하는 후회가 밀려온다”며 “사법의 본질은 증거를 찾거나 만드는 일에 앞서 시비(是非)를 가리려 듣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윤석열 총장 후보자가 지명된 이후 용퇴한 고위 검사는 12명에 달한다. 윤 총장의 선배 기수 검사장 중 남아 있는 사람은 9명이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24일 퇴임식을, 윤 차기 총장은 25일 취임식을 갖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