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결식아동 돕는 파스타집에 ‘감동 편지’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8: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정한 삼촌 마음 담긴 안내문, 시처럼 되풀이해 읽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9일 결식아동을 돕는 서울 마포구의 한 파스타집에 감사 편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19.7.23  연합뉴스·진짜파스타 트위터 계정(@zinjja_pasta) 캡처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9일 결식아동을 돕는 서울 마포구의 한 파스타집에 감사 편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19.7.23
연합뉴스·진짜파스타 트위터 계정(@zinjja_pasta)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 마포구의 한 파스타 음식점으로 편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오인태(34) 진짜파스타 대표 등 청년 4명이 운영하는 이 음식점은 최근 결식아동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대접하겠다고 밝혀 ‘착한식당’으로 화제가 된 곳이다.

오 대표는 지난 23일 트위터(@zinjja_pasta)에 “며칠 전 저녁시간 말끔한 정장을 차려 입으신 분께서 매장을 방문해 편지를 전달해 주셨다”며 “편지를 읽으면서 많은 위로가 되었다”고 내용을 공개했다.

김 여사는 “이 여름에 청명한 바람 한 줄기 같은 소식을 들었다”며 “꿈나무 카드(결식아동에게 지급되는 바우처)를 가지고 오는 아이들에게 쓴 안내문을 보았다. 가슴이 먹먹했다”고 적었다.

오 대표는 지난 2일 한끼에 5000원의 식대를 제공하는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에 대해 알게 됐지만 그 금액으로 밥 한끼 먹기가 쉽지 않다며 무료로 식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숙 여사가 시처럼 되풀이해 읽었다는 ‘진짜파스타’의 결식아동 안내문. 2019.7.23  진짜파스타(@zinjja_pasta) 트위터 캡처

▲ 김정숙 여사가 시처럼 되풀이해 읽었다는 ‘진짜파스타’의 결식아동 안내문. 2019.7.23
진짜파스타(@zinjja_pasta) 트위터 캡처

그러면서 결식아동들에게 ▲가게에 들어올 때 쭈뼛쭈뼛 눈치보면 혼난다 ▲뭐든 금액 상관 없이 먹고 싶은 거 얘기해줘 ▲다 먹고 나갈 때 (꿈나무)카드 한 번, 미소 한 번 보여주고 갔으면 좋겠다 ▲매일매일 와도 괜찮으니, 부담 갖지 말고 웃으며 자주 보자는 안내문을 공지했다.

오 대표는 “당당하게 웃고 즐기면 그게 행복”이라며 “현재의 너도, 미래의 너도 행복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글은 트위터에서만 3만 3700회 이상 리트윗되는 등 화제가 됐다.

김 여사는 “끼니를 챙기러 온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편안하기를, 더 배부르기를 바라는 다정한 삼촌의 마음이 담겨 있었다”며 “안내문을 시처럼 되풀이해 읽었다”고 털어놨다.

김 여사는 “선한 영향력의 공동체에서 진심 어린 사랑을 경험한 아이들이 자라서 ‘나도 그런 어른이 되어야겠다’고 오인태님을 기억해 낼 것”이라며 “우리를 버티게 하는 힘은 평범한 이웃, 그 한 사람의 다정한 미소임을, 그것이 우리의 희망임을 다시금 깨닫는다”고 적었다.
진짜 파스타 구성원들. 왼쪽부터 직원 전미경, 이민혁, 김두범씨와 사장 오인태씨.  오인태씨 제공 연합뉴스

▲ 진짜 파스타 구성원들. 왼쪽부터 직원 전미경, 이민혁, 김두범씨와 사장 오인태씨.
오인태씨 제공 연합뉴스

편지 마지막에 ‘대한민국 대통령 부인’이라 적고 사인을 한 김 여사의 편지는 청와대 행정관이 직접 전달했다.

오 대표는 “행정관님 수박은 잘 먹었다”며 “더운 여름날 지친 몸을 다시 일으키게 해주셨다”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진짜파스타의 선행이 널리 알려지면서 결식아동 돕기에 동참하겠다는 자영업자가 늘어나고 있다. 진짜파스타 측은 동참 의사를 밝힌 식당, 극장, 카페, 학원 등의 명단을 공개했다.

진짜파스타는 이 업체들에게 ‘선한영향력’이라고 쓰인 스티커와 아동들에게 줄 VIP 카드를 보내겠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