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사릉 ‘채석장’ 서울시 문화재 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 사릉 ‘채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선 사릉 ‘채석장’

서울시가 강북구 수유동 구천계곡 일대에서 확인된 조선시대 왕릉 채석장을 시 문화재로 지정한다. 조선왕릉 채석장이 문화재로 지정되는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조선왕릉 중 하나인 사릉(단종비 정순왕후의 릉)을 조성할 당시 석재를 채취했던 채석장을 서울시 기념물 제44호로 지정한다고 22일 밝혔다. 사릉 석물 채석장은 그동안 정확한 장소를 찾을 수 없었던 조선왕릉 채석장의 소재지를 정확하게 알려 주는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채석장 확인은 한국산서회 회원들이 일대에서 당시 기록을 새겨 넣은 바위를 발견하면서 이뤄졌다. 본래 경기 남양주에 있던 사릉은 단종비인 정순왕후 송씨(1440~1521)의 묘였으나 숙종 24년(1698년) 단종이 복위되면서 능으로 격상됐다. 이에 따라 격식에 맞는 왕릉을 조성하기 위해 현재의 북한산 구천계곡 일대에서 석재를 채취하고, 인근 바위에 ‘사릉부석감역필기’라는 글과 함께 그 업무를 담당했던 관리들과 석수의 이름을 새겨 그 사실을 기록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7-2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