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공무원, ‘목민심서‘ 필사 릴레이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6: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김해시는 22일 ‘책 읽는 도시’ 선포 12돌을 맞아 시청 공무원들이 다산 정약용(1762~1836) 선생이 쓴 ‘목민심서’ 필사 릴레이를 한다고 밝혔다.
허성곤 김해시장 등 김해시 공무원, 목민심서 필사 릴레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성곤 김해시장 등 김해시 공무원, 목민심서 필사 릴레이

공무원들이 공직자의 바이블로 불리는 목민심서를 읽고 쓰면서 공직자의 본분을 되새기고 독서문화 분위기도 조성하기 위해서다.

이날 허성곤 김해시장을 비롯해 국·소·읍·면·동장, 산하기관장 40명은 동시에 목민심서를 직접 손으로 쓰는 필사 릴레이를 했다. 이어 시청 공무원 1명이 목민심서 1조를 읽고 필사한 뒤 다음 필사자를 지명했다.

김해시 공무원들이 필사하는 목민심서는 다산연구회가 편역한 ‘정선 목민심서’로 ‘12부 72조’로 구성돼 있다. 시는 필사용으로 40여권을 구입해 배부했다.

시는 본청과 사업소, 읍·면, 산하기관 등의 직원들이 모두 3팀으로 나누어 필사에 참여해 1명이 1조씩 릴레이 필사를 해서 모두 3권의 필사본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사본이 완성되면 책자와 확대본으로 제작해 오는 10월 12~13일 봉황대유적공원에서 열리는 ‘2019 김해시 독서대전’ 필사부스에 전시할 예정이다.

목민심서는 조선후기 실학자 정약용 선생의 대표작으로 목민관이 지켜야 할 지침을 밝히고 폭정을 비판한 책이다.

허성곤 시장은 “목민심서는 공직자의 시작이자 끝인 청렴과 애휼 정신을 담고 있다”며 “전 직원이 목민심서를 읽고 필사해 공직자로서의 본분을 다시 한번 새기고 독서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2007년 ‘책 읽는 도시’를 선포했다.

김해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