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극우·혐오 맞서는 IT기술, 가짜뉴스에도 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앱 통해 관련 키워드 작성자 상담 이끌기도
이슬람국가(IS) 등 테러단체의 극단주의, 극우파의 폭력적인 메시지에 맞서는 정보기술(IT) 프로그램이 근거 없는 가짜뉴스 확산 등에도 대응하기 위해 개편되고 있다.
문샷 홈페이지 화면. ‘폭력적 극단주의를 파괴하고 영원히 끝내기 위해 일한다’고 적혀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샷 홈페이지 화면. ‘폭력적 극단주의를 파괴하고 영원히 끝내기 위해 일한다’고 적혀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28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샷CVE’는 올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10대 위협 중 하나로 꼽힌 ‘백신 불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근거 없는 ‘안티 백신’ 음모론 확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자사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 하고 있다.

본래 문샷CVE는 미국의 KKK, 유럽의 극우주의, IS 등이 메시지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을 막기 위한 활동을 해 왔다. 이들은 프로그램을 이용한 최근 4개월 간 런던에서 인터넷 활동에 사용된 극단주의적인 키워드를 찾아내 가디언에 자료를 제공했다. 해당 기간 런던에서는 ‘흑인을 죽여라’가 557번 검색창에 입력됐으며, ‘흑인 죽이기’도 126번 이상 검색됐다. 극렬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사용하는 14단어 구호 역시 178건이 검출됐으며, 인종차별적인 소설 제목을 검색한 경우도 56건이 있었다.

문샷이 개발한 프로그램은 극단주의에 빨려들어갈 위험이 있는 사람들을 식별하고, 기관이나 단체가 이들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도 목적이 있다. 극단주의자들이 취업, 상담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극단주의를 퍼뜨리는 일을 방지할 수도 있다.

설립자들은 프로그램을 극단주의에 초점을 맞춰 개발했지만 최근엔 백신 반대 이론을 퍼뜨리거나 갱단 폭력이나 인신매매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사람들이 있는 커뮤니티의 활동에도 대응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관련 비정부기구(NGO)들과 협력해 이들을 도울 앱을 구축하고 있다.

문샷 관계자는 “개인이 온라인에서 폭력적 극단주의 콘텐츠에 관여하는 방식은 구글에서 검색하거나 페이스북에 올리는 것”이라면서 “이들은 (우리를 통해 페이스북에서) 광고를 보게 되거나 직접적인 메시지를 받고 상담이나 사회적 지원을 제공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