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교보·페트로나스 트윈타워… ‘세계의 마천루’ 설계한 시저 펠리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축가 시저 펠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건축가 시저 펠리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을 비롯해 세계적인 랜드마크 건물을 설계한 아르헨티나 출신 유명 건축가 시저 펠리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이븐에 있는 자신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이 이날 전했다. 93세.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정평이 난 펠리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다. 높이가 452m인 트윈타워는 1998년부터 200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다. 이외에도 뉴욕 맨해튼 브룩필드 플레이스(구 세계금융센터), 로스앤젤레스 퍼시픽디자인센터 등 세계의 마천루를 만드는 데 공헌했다.

1926년 아르헨티나 투쿠만에서 태어난 펠리는 투쿠만대에서 건축을 전공한 뒤 미 일리노이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이후 미국 시민권자가 됐다. 1977년부터 6년간 예일대 건축학장을 맡았으며, 1991년 미건축가협회(AIA)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인 건축가 중 한 명에 올랐다.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펠리의 가족과 친지들에게 조의를 표한다”면서 “그가 전 세계에 유산으로 남긴 작품들은 아르헨티나 사람들에게 자랑”이라고 밝혔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7-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