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해룡면, ‘숨은 인구 찾아라’ 사회단체와 업무협약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들 스스로 인구 늘리기 운동 나서 ‘눈길’
인구 5만 2000명이 거주하고 있는 순천시 해룡면이 관내 사회단체들과 손 잡고 인구 늘리기 운동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채연석(가운데) 해룡면장과 정봉균(오른쪽에서 2번째) 이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구 5만 2000명이 거주하고 있는 순천시 해룡면이 관내 사회단체들과 손 잡고 인구 늘리기 운동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채연석(가운데) 해룡면장과 정봉균(오른쪽에서 2번째) 이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순천시 해룡면이 관내 사회단체들과 손 잡고 인구 늘리기 운동에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지자체 중심의 인구 증가 정책은 있어도 이번 처럼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숨은 인구를 찾는 운동은 보기 힘든 모습이다. 해룡면은 순천시 28만 인구중 18%인 5만 2000명이 거주하고 있는 도·농 복합 행정구역이다.

21일 해룡면에 따르면 지난 18일 관내 6개 사회단체와 ‘인구 30만 정주도시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채연석 해룡면장을 비롯한 정봉균 이장단협의회장,정채온 자율방제단장,양동경 주민자치위원장, 배윤휴 청년회장, 문도열 애향회장, 정재환 신대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숨은인구찾기 및 순천 주소갖기’ 운동에 상호간 협력을 통해 순천시가 ‘인구 30만 정주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추진됐다. 해룡면과 각 사회단체들은 우선 실거주 미전입자들의 전입 유도에 주안점을 두기로 했다. 지역민과 기관·단체·기업체가 함께 참여하는 범시민 운동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채 면장은 “사회단체들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주소갖기 캠페인을 벌이고, 해룡산단·율촌산단 기업체를 대상으로 홍보 활동을 펼칠것이다”며 “해룡면이 선도적으로 추진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전남 제1의 도시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