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섯 서채현, 리드월드컵 金 2, 銀 1로 도쿄올림픽 전망 밝혀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쪽부터 안야 가른브렛, 서채현, 타니이 나츠키. IFSC 제공

▲ 왼쪽부터 안야 가른브렛, 서채현, 타니이 나츠키.
IFSC 제공

올해 처음으로 성인 국제무대에 데뷔한 서채현(16·신정여상)이 월드컵 세 대회에 출전해 금메달 둘, 은메달 하나를 휩쓰는 돌풍을 일으켰다.

서채현은 21일 새벽(한국시간) 프랑스 브리앙송에서 끝난 2019 국제스포츠클라이이밍연맹(IFSC) 월드컵 리드(난이도) 종목 결승에서 지난해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야냐 가른브렛(슬로베니아)를 제치고 지난주 샤모니 월드컵에 이어 거푸 우승을 차지했다. 1차 예선을 39플러스 홀로 타니이 나츠키(일본)와 공동 1위로 마친 서채현은 2차 예선을 가른브렛, 타니이와 공동 1위로 마쳐 준결선에서 둘을 모두 제친 끝에 2주 연속 결선에서 맞붙은 가른브렛을 또다시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이로써 스위스 빌라스 월드컵대회 은메달에 이어 금메달 둘을 잇따라 따내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2019 여자 리드 부문 세계랭킹 1위도 지켜냈다.

한편, 남자 리드 부문은 니시다 히데마사, 시미즈 히로토, 다나카 슈타 등 일본 선수들이 금, 은, 동메달을 휩쓸었다.

서채현은 사상 처음 정식종목으로 데뷔하는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첫 대회인 일본 하치오치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8월 11~21일)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대한산악연맹이 2019년도 제1차 국제대회 및 해외전지 훈련으로 파견한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은 26일 귀국한 뒤 하치오치 세계선수권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