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호르무즈 해협서 이란 무인기 격추…트럼프 “안전위협 방어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 무인기 격추한 미 해군 강습상륙함 복서함 지난 2016년 3월 동해에서 진행된 쌍용 훈련에 참가한 미국 해군 강습상륙함인 복서(Boxer)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복서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무인정찰기를 격추했다고 전했다. 2019.7.19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란 무인기 격추한 미 해군 강습상륙함 복서함
지난 2016년 3월 동해에서 진행된 쌍용 훈련에 참가한 미국 해군 강습상륙함인 복서(Boxer)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복서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무인정찰기를 격추했다고 전했다. 2019.7.19
AFP 연합뉴스

이란의 美무인기 격추 한달 만에 반격
호르무즈 해협서 미국-이란 긴장 고조

미국 해군 군함이 걸프 해역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했다.

지난달 20일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국 드론을 격추한 지 약 한 달만에 미국이 군사적 반격에 나서면서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싼 긴장은 더 고조될 전망이다.

A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