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스 “한국 신북방정책 환영”…이총리 “협력 잠재력 크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르기스스탄을 방문중인 이낙연 총리가 18일(현지 시간) 두 나라 간의 무상원조기본협정 보충약정 양해각서 체결식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키르기스스탄을 방문중인 이낙연 총리가 18일(현지 시간) 두 나라 간의 무상원조기본협정 보충약정 양해각서 체결식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무하메드칼르이 아블가지예프 키르기스스탄 총리는 18일(현지시간) 양자 회담에서 한국의 신북방정책을 계기로 한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총리는 이날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의 국가관저에서 아블가지예프 총리와 회담을 한 뒤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회담 결과를 공개했다.

아블가지예프 총리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천명한 신북방정책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이는 한국이 북방의 국가들과 더욱 협력을 강화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신북방정책이 우리가 공동으로 키르기스스탄에서 산업·농업·신기술 분야를 발전시키는데 새로운 출발점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유라시아 교통·물류의 요충지인 키르기스스탄과 신북방정책을 추진하는 한국 사이에 협력의 잠재력이 크다는데 공감하면서, 협력의 확대로 새로운 유라시아 시대를 만들어 가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저희의 신북방정책과 키르기스스탄의 국가발전전략이 연계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함께 연계함으로써 협력의 효과를 높여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키르기스스탄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환경 개선 노력이 한국 기업의 투자 및 진출 확대로 이어지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두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보건·의료, 농수산, 교통, 인프라, 전자정부,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정부와 기업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날 한·키르기스스탄 항공협정 개정의정서, 외교관 연수기관 간 협력 양해각서(MOU), 수산·어업 분야 협력 MOU, 무상원조기본협정 보충약정 등에 서명했다.

개발 협력 분야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키르기스스탄의 교육정보화지원사업과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 행정정보공유체계 구축 사업에 700만 달러를 새로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대외경제개발협력기금(EDCF)을 활용한 ‘비슈케크 감염병원 개선사업’도 신속히 추진키로 했다.

우리 정부는 인적 교류 확대를 위해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대학생 초청 프로그램 운영, 정부 초청 장학생 및 공무원 연수 사업 확대, 키르기스스탄의 한국어 교육 지원 등을 추진키로 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