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협력 펀드·에이스클럽 운영하며 상생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월 충북 청주시 LS산전 연수원에서 남기원(가운데) LS산전 대표이사가 ‘에이스클럽’ 협력사 인증서를 전달했다. LS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월 충북 청주시 LS산전 연수원에서 남기원(가운데) LS산전 대표이사가 ‘에이스클럽’ 협력사 인증서를 전달했다.
LS그룹 제공

LS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협력업체들과 상생협력을 통해 동반성장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LS전선은 하나은행과 각 200억원씩을 출자해 만든 상생 협력 펀드를 통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대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LS전선은 신한은행과, LS산전은 우리은행과 각각 ‘상생파트너론’을 조성해 2·3차 협력사도 대기업의 신용을 이용해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이 가능하도록 저리로 현금유동성을 확보하고 재무건전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고 있기도 하다. LS엠트론은 협력회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00% 현금성 결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기업은행과 40억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조성해 대출 금리를 우대받도록 하고 있다.

LS그룹은 재무적 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력과 기술,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협력사의 생산성 향상을 돕고 이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주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손잡고 기술나눔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LS산전은 ‘에이스클럽’ 제도를 운영하면서 협력회사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에이스클럽’은 협력회사 중 우수한 기업을 선정해 이들에게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제도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7-18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