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출석한 표창원 “한국당, 하루빨리 ‘패스트트랙’ 조사 받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2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수사대상이 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전’으로 수사대상이 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고발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경찰서에 출석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약 6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표창원 의원은 경찰의 출석 통보에 불응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비판하며 “하루빨리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선거제·검찰개혁 법안들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패스트트랙)되는 것을 막겠다며 자유한국당이 일으킨 국회 점거·감금 사태 이후 여야가 서로 고소·고발한 사건을 검찰의 수사지휘로 수사 중이다.

표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50분쯤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했다. 그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게 이뤄진 고발에 대해 성실하게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조사에 임할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이번 조사 불응이 얼마나 큰 수사 차질을 일으키고 세금을 낭비하게 하는지 깨닫고 하루빨리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후 4시쯤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윤준호 의원은 “(패스트트랙 처리) 당시 저는 국회의원 본연의 업무인 의안을 접수하려고 했다”면서 “역으로 폭행을 당했는데 왜 공동폭행으로 고발을 당했는지 억울하다. 그런 부분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표 의원과 윤 의원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 등을 폭행했다면서 자유한국당으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전날에는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4월 25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점거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습. 채이배 의원실 제공

▲ 지난 4월 25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의원실을 점거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습. 채이배 의원실 제공

앞서 경찰은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4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감금한 혐의로 고발된 자유한국당의 정갑윤·여상규·엄용수·이양수 의원에게 출석을 통보했지만 이들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모두 경찰에 별도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일정 조율 의사를 경찰에 전달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이후 경찰은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 9명에게 새로 출석을 통보했고,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정갑윤·여상규·엄용수·이양수 의원에게는 2차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도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되레 자유한국당은 여당과 일부 야당 의원들의 경찰 출석을 문제 삼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당과 일부 야당 의원은 사실상 경찰에 견학 한번 갔다 오는 소위 ‘출석놀이’로 야당을 겁박하고 있다”면서 “입법부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한심한 행태”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이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야당 탄압 운운하면서 경찰 소환에 불응하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지 못한다”면서 “본질은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개정된 국회법)을 어기고 국회 회의장 부근에서 폭력으로 회의를 방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 58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과 문희상 국회의장 등 총 108명에 달한다. 경찰은 이번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채이배 의원 감금 ▲국회 의안과 사무실 점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 충돌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 앞 충돌 등 크게 4개로 나눠 수사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