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행담도 해상서 잠망경 추정 물체” 오인신고 가능성도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TV에 공개됐던 북한 잠수함 및 잠수함 기지. 연합뉴스

▲ 北TV에 공개됐던 북한 잠수함 및 잠수함 기지.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오전 충남 당진 서해안고속도로 행담도 휴게소 인근 해상에서 잠수함의 잠망경 추정 물체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재 정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잠망경 추정 물체는 고속도로를 순찰 중이던 경찰이 이날 오전 6시 30분쯤 발견해 관계 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찰은 “잠망경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북쪽으로 이동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해당 지역 수심이 낮아 잠수함 침투 가능성은 작다고 보지만, 신고가 접수된 만큼 정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 당국도 신고 경찰과 함께 현장을 찾아 대공 혐의점 여부를 정밀 확인할 예정이다. 다만 관계 당국은 잠망경 추정 물체가 발견된 곳의 최대 수심이 11m에 불과하고 당시 물이 빠지던 상황이라 잠수함 등이 기동하긴 어려운 환경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 측은 현재로서는 “오인 신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