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재가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7.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7.8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윤 후보자에 대한 여야 간 대치로 보고서가 오지 못한 만큼 문 대통령은 이날 절차에 따라 윤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24일이어서 윤 후보자의 임기는 25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서두르는 이유는 검찰 조직의 안정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총장이 우선 임명돼야 검찰 조직에 남을 사람과 떠날 사람도 정해지기 때문이다. 또 검찰 후속 인사에 신임 총장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

최근 검찰 내에서는 윤 후보자가 후보로 지명된 이후 선배 기수들의 사퇴가 잇따랐다. 지금까지 봉욱 대검 차장검사, 김호철 대구고검장, 박정식 서울고검장, 이금로 수원고검장, 송인택 울산지검장,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 등 검사장급 이상 간부 6명이 사의를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