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눈여겨볼만한 경기는?

입력 : ㅣ 수정 : 2019-07-13 0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레슬·러데키 등 수영스타 총출동…‘亞금메달’ 女개인혼영 김서영 메달 도전
中 쑨양 자유형 400m 최초 4회 연속 우승 도전
문재인 대통령 개회 선언, 한국 194번째 등장
100여개국 물, 5·18 광장 분수대 ‘합수식’ 눈길
와이어 의지 무용수, 공중에 날자 관람석 탄성
194개국, 2538명 참가 역대 최대 규모
수영대회 개막식 문화공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생명과 평화를 뜻하는 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영대회 개막식 문화공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생명과 평화를 뜻하는 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전 세계 수영스타들이 총출동하는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빛의 고을’ 광주에서 막을 올렸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미국의 케일럽 드레슬, 케이티 러데키, 중국의 쑨양 등 쟁쟁한 선수들이 기록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개인혼영 200m 금메달을 따낸 김서영 선수의 메달 도전도 눈길을 끈다.

12일 오후 8시 20분, 광주시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 문재인 대통령과 훌리오 마글리오네 국제수영연맹(FINA) 회장이 나란히 등장하면서 개회식이 시작됐다.

이어 세계 각국에서 가져온 물이 5·18 민주광장 분수대에서 하나가 되는 ‘합수식’으로 물의 축제를 알렸다.

이 장면은 공식 개회식 장소인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이원 중계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인간의 욕망으로 오염된 죽음의 물이 광주의 ‘빛’으로 승화돼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합수식의 의미를 설명했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대회 슬로건에 어울리는 출발이었다.
광주세계수영대회, 대한민국 기수단 입장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기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세계수영대회, 대한민국 기수단 입장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기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개막 공연도 화려했다. 실내 공간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영상과 입체효과로 물의 파노라마를 연출했다. 와이어에 의지한 무용수가 빛을 받으며 공중을 나는 모습에 관람석에서는 탄성이 나왔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00m 허들 금메달리스트 정혜림 등 한국 아마 스포츠를 빛낸 선수 6명이 국기를 게양을 했고, 이번 대회에 참가한 194개국이 소개됐다. 태극기는 194번째로 나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자 대회 조직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오늘 ‘빛의 도시 광주’에 전 세계의 물이 모였다”면서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에서 만나 하나가 된 물들은 거대한 평화의 빛과 물결이 되어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가 정치와 이념의 장벽을 뛰어넘어 세계를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글리오네 FINA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대한민국 광주, 이 역동적인 도시에서 12일부터 28일까지 기억에 남을만한 2주를 보낼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멋진 활약을 펼쳐 전 세계에 기쁨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9 광주 FINA 세계선수권 개회를 선언합니다”라고 힘차게 개회를 선언했다.
文 대통령 ‘개막을 축하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대회에는 194개 나라에서 만 5천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2019.7.1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文 대통령 ‘개막을 축하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대회에는 194개 나라에서 만 5천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2019.7.12/뉴스1

한국 경영의 백수현과 이호준은 선수 대표 선서를 했다.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세계수영축제의 각 경기장에서는 선의의 경쟁이 펼쳐진다. 순위에 상관없이 도전으로 박수받는 팀도 있다.

개회식 전에 이미 다이빙과 아쿠스틱 수영이 대회 일정에 들어갔다.

이번 대회에는 194개국에서 2538명의 선수가 등록했다.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의 184개국·2416명을 넘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1973년에 시작해 올해로 18회째를 맞았다. 지구촌 최대 규모의 수영축제가 한국에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후쿠오카(2001년), 중국 상하이(2011년)에 이어 광주가 세 번째다.

경기는 광주광역시와 전남 여수 일원에서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 수영, 수구, 하이다이빙, 오픈 워터 수영 등 크게 6개 종목으로 나눠 76개 세부 경기를 연다.

경영에 42개로 가장 많은 금메달이 걸려있다. 다이빙 13개, 아티스틱 수영 10개, 수구 2개, 오픈 워터 수영 7개, 하이다이빙 2개의 금메달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세계수영대회 개막식 ‘축하공연’ 1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대회에는 194개 나라에서 1만5000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2019.7.1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수영대회 개막식 ‘축하공연’
1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대회에는 194개 나라에서 1만5000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2019.7.12/뉴스1

전 세계 수영 스타들의 불꽃 튀는 경쟁도 기다린다.

세계최강 미국 경영대표팀에는 케일럽 드레슬, 케이티 러데키, 릴리 킹 등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만 18명이나 포함됐다.

드레슬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7관왕에 오르며 미국의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은퇴)가 가진 단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최다관왕 타이기록을 세우고 남자부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러데키는 2013년과 2015년 대회에서 2회 연속 여자부 MVP를 차지한 스타 플레이어다. 그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3개 대회 연속 여자 자유형 400m·800m·1,500m 금메달을 독차지해 ‘3개 종목 3연패’라는 새역사를 썼다.

2013·2015년 대회 남자부 MVP인 중국 수영 스타 쑨양은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최초로 4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에서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혼영 200m 금메달리스트 김서영(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개인혼영 200m와 400m에서 한국 여자선수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에 도전한다.
‘광주로 모인 세계의 물’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일인 12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세계의 물 합수식’ 에서 어린이들이 합수식에 사용할 물이 담긴 물병을 들고 있다. 2019.7.12     mon@yna.co.kr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로 모인 세계의 물’
2019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일인 12일 오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세계의 물 합수식’ 에서 어린이들이 합수식에 사용할 물이 담긴 물병을 들고 있다. 2019.7.12
mon@yna.co.kr 연합뉴스

다이빙 선구자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은 12일 남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3위에 오르며 세계선수권 사상 첫 다이빙 메달 획득 가능성을 키웠다.

‘도전’도 이번 대회를 관통하는 화두다. 특히 한국에서 처음 결성한 여자 수구대표팀은 1득점을 목표로 의기투합했다. 대패를 각오하고 경기를 치러야 하지만, 의욕만큼은 누구 못지않다.

경기장 배경이 아름다워 주목 받는 경기도 있다. 지상 27m 높이(남자부)에서 무등산을 배경으로 펼쳐질 하이다이빙과 여수 바다에서 펼쳐지는 오픈워터 수영 경기 입장권은 일찌감치 매진될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폴더폰처럼’ 러시아의 크리스티나 이리니크가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폴더폰처럼’
러시아의 크리스티나 이리니크가 1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평화의 물결, 광주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생명과 평화를 뜻하는 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화의 물결, 광주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막을 올린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생명과 평화를 뜻하는 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19.7.12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