쑨양 세계기록 종목 자유형 1500m 포기, 400m 에 집중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0m 세계선수권 4연패, 도쿄올림픽 새 종목 800m에 전념할 듯
남자수영 자유형 최장거리 종목인 1500m 세계기록(14분31초02) 보유자인 쑨양(28·중국)이 광주에서는 출전을 포기했다.
쑨양 [서울신문 DB]

▲ 쑨양 [서울신문 DB]

신화통신을 비롯한 중국 언론들은 12일 전남 광주에서 개막한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중국대표팀의 쑨양이 1500m 불참을 확정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쑨양은 당초 이번 대회 자유형 4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1500m는 출전을 포기하고 대신 200m와 400m, 800m에 집중하기로 했다.

1500m는 쑨양이 2012년 런던올림픽 때 세계기록을 세운 종목으로 이 기록은 아직 깨지지 않고 있다. 그는 세계선수권에서도 2011년 상하이,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 때 이 종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광주에선 전체적인 일정과 경기력 등을 고려해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쑨양은 이번 대회에서 자유형 200m와 400m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데, 특히 400m에서는 대회 최초로 4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여기에 2020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800m는 올림픽을 1년 가량 앞두고 ‘전초전’으로 삼아야 하는 만큼 이들 종목 준비에 에너지를 더 쏟겠다는 계획이다. 광주세계선수권 경영은 오는 21일부터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