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팎 출혈경쟁… 맛없는 음식 된 항공산업

입력 : ㅣ 수정 : 2019-07-09 02: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3곳 추가 면허로 LCC 9곳으로 대형 2곳과 각축… 치열한 레드오션
‘오일머니’ 중동계 장거리 빠르게 잠식
中·베트남 항공사들 위협적 성장세
유가·환율 위험성도 매력 반감 요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항공산업은 맛없는 음식입니다.”

한때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보로 거론됐던 한 기업 관계자가 최근 항공산업을 ‘맛없는 음식’에 비유하고 자사의 아시아나 인수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밝혔다. 최신 항공기와 멋진 제복으로 대표되던 항공산업이 어쩌다가 이런 오명까지 쓰게 된 것일까.

출혈 경쟁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이 관계자는 “겉보기에 항공산업은 화려하고 무엇인가 있어 보이는 산업이다. 하지만 실상은 치열한 레드오션”이라면서 “그렇다고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것도 아니다. 한마디로 매력이 없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항공업계 관계자는 8일 “올해 3개의 저비용항공사(LCC)가 추가로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받았다. 이제 양대 대형항공사(FSC)와 총 9개 LCC가 시장을 나눠 가져야 한다”면서 “FSC는 LCC가 하기 어려운 장거리 노선 등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계 항공사와의 각축전까지 치러야 하는 것도 부담스럽다. ‘오일 머니’를 등에 업은 중동 항공사는 가격 공세로 장거리 노선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항공권 가격 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에서 7월 하순 인천에서 런던까지 왕복 항공권 가격을 검색한 결과 아랍에미리트(UAE) 국영항공사 에티하드가 약 86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카타르 국적기 카타르항공은 98만원, 두바이의 에미리트항공이 107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3개 항공사 모두 1회 자국을 경유한다. 같은 기간 직항인 아시아나는 177만원, 역시 직항인 대한항공은 185만원으로 중동 항공사보다 비쌌다.

비정상적으로 낮은 중동 항공사의 항공권 가격에 대해 포브스는 최근 미국 항공업계를 인용해 “에티하드 등은 불공정한 보조금을 받아 이렇게 낮은 가격을 형성한 것”이라면서 “에티하드는 2016년부터 최근까지 46억 7000만 달러(약 5조 3961억원) 규모의 재정 적자를 기록했다. 정상적인 기업은 버틸 수 없는 수준”이라며 부당 경쟁 의혹을 제기했다.

LCC의 주요 노선인 중국·동남아에서는 중국·베트남 등의 항공사 성장세가 위협적이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중국동방항공은 올 1월부터 5월까지 총 71만명을 실어날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증가한 것이다. 베트남 비엣젯항공 이용객수도 40% 늘어난 61만명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와 환율에 따른 위험성 또한 항공산업의 매력을 반감한다는 지적이다. 유가가 오르면 수익성이 나빠지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환율이 올라도 직격탄을 맞는다. 대한항공은 원·달러 환율이 10원 오르면 920억원의 손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7-0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