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인척 소녀상에 침 뱉고 조센징 욕” 한국인 4명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9-07-06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술기운에 그랬다”…경찰, 모욕죄 적용 방침
소녀상의 눈 서울 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소녀상 모습. 2018.9.26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 소녀상의 눈
서울 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소녀상 모습. 2018.9.26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경찰이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를 말리는 시민들과 시비를 벌인 용의자를 검거한 결과 이들은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6일 A(31) 씨와 B(25) 씨 등 한국인 남성 4명에 모욕죄를 적용해 형사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씨 등은 이날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시민 2명이 각각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들은 A 씨 무리 중 1명이 일본어를 구사한 점을 근거로 이들이 일본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목격자 박 모(56)씨는 서울신문에 “남성 무리가 시민들을 향해 큰 소리로 ‘조센징(한국인에 대한 멸시의 단어로 사용되는 일본어)’이라고 반복해 지나칠 수 없었다. 모두 일본인이냐고 묻자 그 중 한명이 한국말로 ‘나 대만인인데’라고 말했다. 술에 잔뜩 취해 있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는 A 씨 무리 및 이들을 제지한 시민이 모두 현장을 벗어난 상태였고, 경찰은 인근 CCTV를 토대로 사건 발생 15시간여 만인 오후 2시 55분 A 씨와 B 씨를 검거한 후 이들 일행인 다른 남성 2명에게도 연락을 취해 경찰서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술기운에 소녀상에 침을 뱉고, 이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일본어를 할 줄 알아서 제지하는 시민에게 일본어를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록수역 평화의 소녀상은 위안부 할머니를 기리기 위해 세워진 것으로 2016년 8월 15일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거리 캠페인과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한 시민 참여로 역 남측 광장에 세워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