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한국전력공사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이후, 활짝 연 명동거리

입력 : ㅣ 수정 : 2019-06-30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한국전력공사 이사회를 통과한 가운데 30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상점들이 냉방기를 켠채 문을 활짝 열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19.6.3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름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한국전력공사 이사회를 통과한 가운데 30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상점들이 냉방기를 켠채 문을 활짝 열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19.6.3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여름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한국전력공사 이사회를 통과한 가운데 30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상점들이 냉방기를 켠채 문을 활짝 열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19.6.3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름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한국전력공사 이사회를 통과한 가운데 30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상점들이 냉방기를 켠채 문을 활짝 열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19.6.3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여름철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을 완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이 한국전력공사 이사회를 통과한 가운데 30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상점들이 냉방기를 켠채 문을 활짝 열고 영업을 하고 있다.

2019.6.30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