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태근 최후진술 “그날 기억 안나지만 서지현에게 미안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뒤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검사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1.23.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뒤 인사보복을 한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검사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1.23.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지현 검사에게 인사보복을 가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안태근 전 검사장이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서 검사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안 전 검사장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부(부장 이성복)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최후진술을 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사실 아직도 내가 장례식장에 갔었는지조차 기억이 안 난다”며 “장례식장의 숙연한 분위기 속에서, 많은 검사가 보는 앞에서 성추행했다는 걸 믿을 수 없다”며 억울해했다.

그는 “다만 당시 제가 몸조차 가누지 못하는 상황이었다는 동석자의 증언을 듣고, 제가 그 과정에서 옆에 있는 사람에게 불편을 끼쳤을 것이고 서 검사도 그중 하나였을 것 같다”며 “아무리 실수라지만 그 점에 대해서는 제 불찰이고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전 검사장은 그러나 서 검사를 부당하게 발령냈다는 혐의에 대해선 “어처구니없는 오해이고 해프닝”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서지현 검사 손배소 기자회견 상관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해 사회 각계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지현 검사 손배소 기자회견
상관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해 사회 각계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1.6 연합뉴스

그는 “수사 검사들은 검찰국장이 장관의 참모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아무렇게나 인사권을 휘두를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이번 사건에 “검찰국장에 대한 잘못된 시각과 편견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장관님을 모시면서 모든 사람을 다 챙길 순 없었겠지만,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건 인사에서 단 한 명도 제 사심을 반영시킨 적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그러나 “피고인은 신분이 보장되는 검사에게 부당한 인사권을 행사해서 서 검사로 하여금 사직을 결심하게 했다”며 “이는 명백한 법 위반인 만큼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해달라”고 요구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12일 오후 안 전 검사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내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