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 관계자, 천막철거 중 쇠파이프에 골절”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광화문광장 천막과 관련해 “인내에 한계가 왔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박 시장은 26일 밤 11시 KBS 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민주주의에는 인내에 한계가 있다.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사람에게조차 민주주의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철거 과정에서 수십 명이 부상했다”며 “서울시 관계자 한 사람은 쇠파이프에 맞아 복합골절상해를 입었다. 안구를 다친 사람, 계단에서 떨어져 머리를 다친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