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37개월 연속 최저… ‘인구절벽’ 가속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월 출생 작년비 6.1% 줄어 2만 6100명
인구 자연증가 2200명… 38년 만에 최저

올해 4월 출생아 수가 2만 6000명대에 그치면서 1981년 월별 통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016년 4월 이후 37개월 연속 최저 기록이 경신되는 등 ‘인구절벽’이 가속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출생아 수는 1년 전보다 1700명(6.1%) 줄어든 2만 6100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었다. 월별 출생아 수는 계절·월 선호도 영향을 받아 통상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한다. 전년 같은 달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41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 가고 있다. 그 가운데 2016년 4월 이후 37개월간은 최저 수준을 달리고 있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 3900명으로 1년 전보다 100명(0.4%)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6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2200명이었다. 1981년 집계 시작 이후 4월 기준으로 최저치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건으로 1년 전보다 600건(2.9%) 감소했으며, 이 수치도 1981년 이후 4월 기준 최저치다.

통계청 관계자는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여성 인구가 줄고 혼인도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면서 “고령 이혼이 늘면서 이혼 건수도 많았다”고 말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6-2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