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차 북미회담에 관한 대화 이뤄지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북미 양국 간에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연합뉴스와 세계 6대 뉴스통신사(영문명 알파벳 순으로 AFP, AP, 교도, 로이터, 타스, 신화)와 합동으로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26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하노이 정상회담(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후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동안에도 북미 정상의 대화 의지는 퇴색하지 않았다”면서 “두 정상 간 친서 교환이 그 증거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 간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 지속을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금방 속도가 나지 않는다고 현 상황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교착 상태로 볼 이유는 없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이희호 여사 타계에 조의를 표한 것은 의미 있는 메시지”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지난주 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대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도 이런 진단을 뒷받침한다”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뤘고, 꾸준히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북미 협상 재개를 통해 다음 단계로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 기간인 지난 12일(현지시간)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며 이달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고 밝힌 적이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결국 우리가 만날지, 언제 만날지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서면 인터뷰에서도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 “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면서 “시기·장소·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은 변함없는 나의 의지”라고 답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30일 한국을 방문한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