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사관 돌진남, 알고보니 ‘마약 피의자’…부산서 지명 통보까지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5: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행, 사기, 마약 등으로 전과
부산 경찰에서는 ‘지명 통보’
미국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한 차량 25일 오후 한 남성이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2019.6.25 연합뉴스

▲ 미국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한 차량
25일 오후 한 남성이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2019.6.25 연합뉴스

승용차에 부탄가스를 싣고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과거 10여개 전과에 마약 수사까지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남성이 마약에 취한 상태거나 정신질환에 의해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모(40)씨는 지난 25일 흰색 승용차를 운전해 서울 광화문 주한 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아 철문을 부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부모와 부산에 거주하는 박씨는 렌터카 회사에서 차량을 빌리고서 서울로 올라와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박씨는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등으로 이미 10개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과에는 폭행, 사기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씨는 마약 등 다른 범죄 행위로 타 경찰서의 수사를 받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의 2개 경찰서에서는 박씨에 지명통보를 내린 상태다. 지명통보란 피의자가 수사기관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소재가 불분명할 때 그 피의자에 대한 출석 요구를 의뢰하는 것으로 지명 수배보다 낮은 단계다. 경찰은 박씨의 마약 투약 여부도 검사하려고 했으나 본인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한 후 영장이 발부되면 신병 확보와 함께 마약 검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범행 직후 현행범으로 체포된 박씨는 경찰에 “나는 공안 검사다”라는 등 횡설수설하며 조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신질환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진료기록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