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사는 여성 뒤따라간 20대 남성이 경찰에서 한 말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은 아파트에 사는 여성을 따라가 집 앞에서 수상한 행동을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A(2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쯤 광주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B씨가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본 다음 B씨 집 현관 도어락을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집에 있던 남편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고, B씨 남편이 밖을 확인하기 위해 현관문을 열자 A씨는 도주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A씨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파트 옥상에 올라갔다 계단으로 내려오는 길에 B씨가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봤다”면서 “향수 냄새가 좋아 냄새를 맡아본 것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