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 정정 “北 실상과 맞지 않아”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에 대해 ‘지도자급’이라고 표현했다가 이를 정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 국정원으로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등 북한 정세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을 통해 “김여정이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것으로 보인다. 역할 조정이 있어서 무게가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김여정 부부장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같은 반열에 있다는 것이 그 배경으로 지목됐다.

하지만 이날 이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이라는 해프닝’이라는 글을 올려 자신의 표현을 해명했다. 김여정 부부장의 입지가 올라간 것은 맞지만 ‘지도자급’이라는 표현은 과하다는 것이 이 위원장의 지적이다.

이 위원장은 “지위가 높아졌다는 표현을 이렇게 우리 식으로 표현한 것이 문제의 발단이었다”며 “어떤 분이 제게 ‘북한에서 지도자는 김정은 한 사람뿐인데 김여정이 김정은급으로 올라갔다는 건가요’라고 질문하는 순간 제 표현이 북한의 실상과는 맞지 않았음을 알아차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의 표현으로 대한민국의 정보기관이 오해받지 않기를 바라며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