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가스 싣고 미국 대사관 돌진…30대 남성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한 차량 25일 오후 한 남성이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2019.6.25 연합뉴스

▲ 미국 대사관 정문으로 돌진한 차량
25일 오후 한 남성이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2019.6.25 연합뉴스

트렁크에 부탄가스통을 가득 실은 채 미국대사관으로 돌진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0분쯤 박모(39)씨가 SM7 승용차를 몰고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을 향해 돌진했다. 박씨는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가다 갑자기 방향을 틀어 정문을 들이받았다.

박씨는 경찰의 요구에 따라 차에서 내린 뒤 트렁크를 열고 안에 있던 부탄가스 통에 불을 붙이려 했다. 트렁크 안에서는 부탄가스 20개 가량이 들어 있었다. 다행히 경찰 등의 제지로 실행하지는 못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특수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