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모라비아 실레지아주 대표단 울산 방문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체코 모라비아 실레지아주 대표단이 25일 울산을 방문했다.

25일 울산시에 따르면 우호협력 도시인 체코 모라비아 실레지아주 대표단이 25일부터 28일 울산을 방문한다.

대표단은 이번 방문에서 양 도시 간 교류협력사업 확대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현대자동차, 울산박물관, 대왕암공원, 태화강대공원, 전통시장 등 주요 시설과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주정부 대표단 방문에 앞서 체코 청소년 교류단이 지난 23일 울산을 찾아 한국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체코 요리·호텔학교 재학생 10명으로 구성된 교류단은 다음 달 3일까지 울산과학대학에서 한국 전통요리 교육과 실습에 참여 후 경주 등 인근 지역을 견학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방문을 통해 문화, 체육, 행정, 교육 등 다양한 분야로 국제교류 사업이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체코 동북지방의 모라비아 실레지아주는 면적 5499㎢에 인구 120만명이 거주하고 있고, 현대차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공장이 있다. 울산시와 2014년 우호협력도시가 된 이후 문화와 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