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항구 목포, 국제슬로시티 인증 쾌거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16번째, 세계적으로는 253번째 국제슬로시티로 인정받아
슬로시티가입 인증서를 받은 김종식 목포시장과 국제슬로시티연맹 관계자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슬로시티가입 인증서를 받은 김종식 목포시장과 국제슬로시티연맹 관계자들

전남 목포시가 국제슬로시티 인증에 성공했다.

시는 지난 22일 슬로시티 발상지인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개최된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국내 16번째, 세계적으로는 253번째 국제슬로시티다.

시는 공동체와 생태환경의 가치 존중, 문화예술 부흥, 맛의 도시 브랜드화를 통한 독창적 슬로시티푸드 개발 에 노력해왔다. 이같은 노력 등 전통가치를 계승하는 정책을 펼쳐온 점이 슬로시티의 철학과 가치에 부합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일제강점기 근대역사문화유산이 잘 보존된 원도심 지역을 비롯 자연경관과 주민공동체 문화가 살아있는 외달도·달리도 등 목포시 전체를 국제슬로시티로 인증받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지난 4월 국제슬로시티연맹 평가단 현장 실사에는 원도심 일대 근대역사문화유산의 가치가 높다고 인정받았다. 유달산·외달도·달리도 등 자연경관이 훌륭할 뿐만 아니라, 슬로우 푸드 및 주민공동체 문화가 잘 보존돼 있어 다른 슬로시티에서는 볼 수 없는 색다른 매력이 있다고 호평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 근대도시의 역사성 뿐만 아니라 예향과 남도 맛의 본거지, 고유한 문화를 보존하고 있는 섬의 매력과 강점 등을 부각시켜 가장 한국적인 새로운 슬로시티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관광의 경쟁력인 맛, 역사, 예술, 지역의 정체성을 담아 1000만 관광객이 모여드는 매력 가득한 낭만항구 목포 브랜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오는 9월까지 미래 비전과 정책방향을 담은 기본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단계별 추진 전략과 관광 브랜드화 등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10월에 ‘슬로시티 목포 선포식’을 갖는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만의 매력과 장점을 살린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해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적인 슬로시티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슬로시티는 1999년 이탈리아에서 느린 마을 만들기 운동으로 시작됐다. 지역주민중심, 전통 보존, 생태주의 등 느림의 철학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슬로시티 정신으로 추구하고 있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