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 서울중앙지검서 수사키로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2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인기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였던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구매 의혹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한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는 20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연예인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관할 등을 고려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앞서 비아이는 2016년 마약 구매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YG 양현석 전 대표가 개입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경찰 수사를 받았던 연예인 지망생 한모씨가 최근 변호사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하며 사건이 불거졌다. 한씨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고, 마약 구매와 관련해 비아이와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제출했다. 이후 경찰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마약을 하진 않았다”고 진술했다. 결국 비아이는 아무런 처분도 받지 않았다.
 국민권익위는 한씨의 신고 내용을 조사한 끝에 공익 침해 행위가 인정된다며 사건을 대검찰청에 이첩했다. 이와 별도로 당시 부실 수사 의혹과 비아이의 마약 투약에 대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도 조사 중이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