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벌 달리는 호날두…12년 만에 뜨는 ‘축신’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6일 유벤투스-팀 K리그 친선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 연합뉴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K리그 그라운드를 내달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호날두를 앞세운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 클럽 유벤투스와 K리그 선발팀(‘팀 K리그’)이 오는 7월 26일 오후 8시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밝혔다.

유벤투스는 세리에A(35회)와 코파 이탈리아(13회) 최다 우승을 비롯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두 차례 정상에 오른 명문 팀이다.

유벤투스의 한국 방문은 1996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축구대표팀과 친선경기를 치른 이후 23년 만이다.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방한하는 유벤투스 선수단은 호날두를 비롯해 지난 시즌 세리에A와 유럽 무대에서 활약한 1군 선수들로 꾸려진다. 양측은 친선경기 개최 합의안에 호날두의 출전을 보장하는 조건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FC서울과의 친선경기를 위해 한국 땅을 밟은 적이 있는 호날두는 12년 만에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K리거들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호날두는 프로축구연맹을 통해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오는 7월 K리거들과의 멋진 경기를 통해 한국 팬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팀 K리그’는 K리그의 최고 스타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팬 투표 등 선수 선발 방식과 경기 진행 방식, 입장권 정보 등은 추후 확정된다.

프로축구연맹은 “유럽 명문 클럽이자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로 구성된 유벤투스와의 경기를 통해 K리그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국내외에 K리그의 열기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7월 2018~19시즌을 앞두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1억 유로(약 1300억원)를 지불한 유벤투스의 유니폼을 입은 호날두는 리그 31경기에 나서 21골 8도움으로 세리에A 8연패를 떠받치며 이탈리아 무대에 완벽히 적응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6-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