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검찰총장 내정에 “자유한국당은 재앙”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한 ‘토론배틀’을 위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방송의 이름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이름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홍카레오’로 지었다. 2019.6.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한 ‘토론배틀’을 위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방송의 이름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이름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홍카레오’로 지었다. 2019.6.3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윤석열 검찰총장 내정과 관련, “친위부대가 장막 뒤에 있을 때도 검찰의 충견 노릇은 극에 달했는데 본격적인 전면 배치가 되면 자유한국당은 재앙을 맞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적으로는 이미 내부 분열 작업이 시작되었고 검찰발 사정으로 보수.우파 궤멸 작업에 곧 착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권한대행 시절 대통령 놀이 한번 했으면 됐다. 이제는 풍찬노숙하는 야당 대표로 잘 대처하시라”라고 당부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