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2.4%대까지 떨어져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은 기준금리 인하 시사에 하락세
변동금리보다 낮은 ‘역전현상’ 지속

주요 시중은행의 고정금리형(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최저 연 2.4%대까지 떨어졌다. 반면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연 4%대 후반을 기록하는 등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은 역전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이날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2.48~3.98%로 전주 대비 0.03% 포인트 하락했다. 신한은행 2.83~3.84%, 우리은행 2.69~3.69%, KEB하나은행 2.836~3.936% 등 주요 시중은행 혼합형 주담대의 최저금리가 2%대 중후반대로 떨어진 상태다.

고정금리가 기준금리로 삼고 있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하락하면서 고정금리도 떨어졌다. 지난해 6월 연 2.6%대였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해 말 연 2.0%대로 내려간 데 이어 이달 연 1.6%대로 떨어졌다. 최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시장금리 하락 압박이 더 커졌다.

이와 함께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변동형 주담대 금리도 일제히 0.01% 포인트가량 하락했지만, 여전히 고정금리보다 높은 수준이다. 은행연합회는 전날 5월 잔액 기준 코픽스를 2.00%로 4월보다 0.01% 포인트 낮췄다. 신한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3.40∼4.65%로 0.01% 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은행은 3.37∼4.87%, 우리은행은 3.40∼4.40%다. 하나은행은 금융채를 기준금리로 삼고 있어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가 2.882~3.982%로 주요 시중은행 중 가장 낮다.

보통 금리 인상기에는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역전 현상이 지속되면서 처음 대출을 받을 때부터 고정금리를 택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대출 갈아타기’에 대한 문의도 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본인의 대출 기한과 중도상환 수수료, 상환 계획 등을 생각하고 대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9-06-1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