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2.5%→2.0% 하향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9: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건물의 모습. 123RF

▲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건물의 모습. 123RF

세계 3대 신용평가사(피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무디스) 중 한 곳인 피치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피치는 18일 발간한 ‘6월 세계 경제 전망’(2019년)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가 지난 분기 대비 0.4% 급감하면서 예기치 않게 수축했다고 밝혔다.

피치는 “중국 성장 둔화와 무역분쟁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한국 수출이 압박을 받았다”면서 “주요 수출품 중 하나인 반도체 가격은 지난해 말부터 급락해 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피치는 한국의 2020년과 2021년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6%로 제시했다.

피치는 또 “내수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새로운 재정 정책의 도움으로 한국 경제는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될 수 있다”면서 “대외적으로도 무역전쟁이 더는 확대하지 않고 약달러 환경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약한 인플레이션과 경기 둔화가 한국은행이 조만간 금리를 인하하도록 부추길 가능성이 있으나 내년에는 이러한 상황이 뒤집힐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