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논란 이어 또 마약·유착 의혹…YG 수사는 다를까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청장 “철저히 수사할 것”
민갑룡 경찰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갑룡 경찰청장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투약, 양현석 전 대표의 수사기관 외압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꾸려진 YG 의혹 관련 수사전담팀은 이날 오전 관련 의혹을 폭로한 연예인 지망생 한모(24)씨에게 2016년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복역 중인 A씨를 교도소에서 면담했다. 경찰은 또 이번주 내로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한씨를 조사하고자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비아이의 마약 투약, 양현석 전 YG 대표의 수사 개입, 성접대, 경찰-YG 유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문제가 드러날 개연성이 있는 점까지 충분히 염두에 두고, 과거 마약 사건 등 유사 사건에서 얻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YG 소속이었던 승리가 운영했던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경찰 수사가 여론의 신뢰를 얻지 못했던 만큼 이번에는 다른 평가를 받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의혹은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 체포됐던 한씨가 최근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폭로하며 불거졌다. 한씨는 과거 경찰 조사 당시 “비아이가 마약을 구매했다”는 진술과 함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제출했다가 번복했고, 경찰은 결국 비아이를 수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YG와 경찰 간 유착 의혹도 제기됐다. 양 전 대표는 “조사 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YG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9-06-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