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들] 풀을 꼬아 잇는 다리, 매년 이맘때 새 다리로 교체 ‘볼거리’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쿠스코 근처 아푸리막 강물 위에는 해마다 이맘때면 헌 다리를 해체하고 새로운 다리가 들어서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어떻게 해마다 한 번씩 새로운 다리로 교체하느냐고?

퀘스와차카 다리는 풀을 손으로 꼬아 로프를 만들어 다리를 잇기 때문에 해마다 한 번씩 새 풀을 손으로 꼬아 만든 로프들을 이어 새로운 다리로 짓는다. 과거 잉카 제국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들과 마을들을 잇는 이 독톡한 다리 건설 방법은 적어도 600년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2013년에 지정됐다. 영국 BBC는 17일 새로운 다리로 대체하는 과정을 모두 11장의 사진으로 소개해 눈길을 끈다. 호르디 부스케가 촬영한 사진들이다.
우선 기존 다리를 늘어뜨린 뒤 새로운 로프를 양쪽 계곡 사이에 묶어둔다.
세대에서 세대를 이어 계곡 양쪽의 마을들에 사는 모든 성인들은 작업에 총 동원된다.
전통을 좇아 다리를 직접 만드는 것은 남자들의 일로 국한된다. 여성들은 협곡의 높은 쪽에 앉아 작은 로프를 꼬는 일에만 집중한다.
보통 나흘에 걸쳐 작업하는데 첫날은 남자들이 낡은 다리 주위에 모여들어 작은 로프들로 굵은 로프를 친친 감는다. 다리의 주 힘을 받는 로프는 여섯 가지로 지탱되는데 모두 세 겹으로 꼬아 굵기가 30㎝ 정도 되게 마련이다. 하나마다 120가닥 가량의 로프가 들어간다.
‘고야 이추’로 알려진 질긴 풀을 손으로 꼬아 모든 가문은 두 겹 짜리 로프를 만들어낸다. 풀들은 조금 더 부드럽게 꼴 수 있도록 둥근 돌로 때리거나 물 속에 담가둔다.
모두가 바삐 손을 놀리는 가운데 몇몇 마을 사람은 다양한 모양이나 색깔의 감자는 물론이고 닭이나 꾸이(cuy, 기니 피그), 강에서 잡히는 송어 등으로 요리를 해 일하는 이들의 끼니를 책임진다. 낡은 다리는 잘려져 강물에 따라 흘러가게 내버려둔다. 그렇게 하면 썩어 다시 풀이 된다고 믿는다.
굵은 로프들을 바위에 묶어 고정시킨다. 네 굵은 로프는 다리의 바닥이 되고 둘은 난간이 된다. 협곡 양쪽에서 가져온 돌들에 로프들을 고정시킨다. 남자들이 줄을 당겨 튼튼히 붙들어 매는 데만 하루가 꼬박 걸린다.
사흘째에야 10명 정도가 로프 위에 올라가 작은 로프들로 난간과 바닥 사이를 줄로 엮어 담장을 만든다. 이렇게 해야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는 다리가 된다.
현대의 물질이나 도구, 기계 등은 전혀 사용되지 않고 오직 풀과 인력만이 들어간다. 퀘스와차카 다리의 재건설은 해마다 한 번씩 이뤄지며 마지막 나흘째에는 풍성한 음식과 음악으로 마을 축제가 벌어진다. 6월 둘째주 일요일에 다리가 완성되도록 일정을 조율한다. 따라서 올해 다리 건설은 지난 8일 끝났을 것으로 보인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