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우리도?’…北, 美이란제재에 “굴복 강요 시 악화일로”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태도 지적한 외신 인용해 美 간접 비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전술유도무기 시험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 김 위원장의 입과 턱 주변에 수염이 올라와있다.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전술유도무기 시험 발사를 참관하는 모습. 김 위원장의 입과 턱 주변에 수염이 올라와있다.
서울신문DB

북한이 이란과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 상황에 대해 “굴복 강요 시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게 될 것”이라는 외신 보도를 인용해 비판했다. 북미협상이 교착에 빠진 상황에서 미국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으로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홈페이지에 ‘날로 강화되는 미국의 반이란 압살 소동’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미국의 부당한 제재와 압력소동에 이란이 강경히 맞서나가고 있다”고 주장하는 등 미국과 이란 간 갈등 고조 상황을 연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배격당하는 기만적인 대화타령’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이달 초 이란에 ‘조건 없는 대화’를 제안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이란의 석유화학 그룹인 페르시아걸프석유화학(PGPIC)에 대한 제재를 발표해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란의) 대통령 하산 로하니도 미국이 이란을 존중한다면 회담이 진행될 수도 있지만 억지로 회담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미국이 이란과 그 어떤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힌 것은 말장난”이라고 한 이란 외무부 대변인 발언도 소개했다.

특히 “협상에 대한 미국의 의도를 판단하는 기준은 이란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방식과 실제적인 태도에서의 변화”라고 한 외무부 대변인 발언과 함께 전문가들이 이번 추가 제재가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외신들은 앞으로도 미국의 대화 제의가 호상(상호)존중이 아니라 굴복을 강요하기 위한 것이라면 미국·이란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면서 협상 재개를 위해선 미국의 ‘태도 변화’가 먼저라는 입장을 자신들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거듭 밝히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