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경영복귀? 우회 소유 꼼수” 진에어 노조 철회 촉구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신분 등기이사’에 면허취소 위기에도 사과 없이 퇴직금 17억 챙겨나가”
“국토부 제재배경은 총수일가 갑질”
“무책임한 태도…직원 희망 짓밟아”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지난해 4월 ‘물컵 갑질’ 논란으로 경영에서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4개월 만인 지난 10일 한진칼 전무로 경영에 복귀한 데 대해 진에어 노동조합은 11일 “최대주주인 한진칼을 통해 진에어를 우회적으로 소유하려는 꼼수”라며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조 전 전무는 경영에서 물러나기 직전 진에어 부사장이기도 했다.

진에어 노동조합이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경영복귀에 2000여 직원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참담한 심정이다”면서 “진에어 사태에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는 총수 일가에 배신감을 넘어 깊은 분노와 좌절은 느낀다”고 말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의 경영복귀가 진에어 경영을 위한 포석이라며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이 진에어 지분 60%를 보유한 1대 주주인 한진칼 전무로 복귀한 것은 진에어를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라면서 “외국인 신분으로 진에어를 직접 경영할 길이 막히자 우회적으로 진에어를 소유하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사장을 향해 “진에어 사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17억원의 퇴직금을 챙겨 나간 무책임하고 부도덕한 경영자”라면서 “총수 일가는 진에어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국토부 제재를 책임지고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또 ‘물컵 갑질’ 논란에 이어 조 전 부사장이 외국인 신분으로 진에어 등기이사에 올라 진에어가 면허취소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노조는 “전 직원이 뛰쳐나가 면허취소는 막아냈으나 이후 전대미문의 국토교통부 제재가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진에어가 제재 고통을 받는 이유는 조 전 부사장의 등기이사 재직과 총수 일가의 갑질”이라고 날을 세웠다.

노조는 “노조와 회사가 제재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최선을 다하며 국토부 결정만 기다리는 상황에서 진에어 사태의 장본인이 지주회사 한진칼 임원으로 복귀했다”면서 “이는 진에어 전 직원의 희망을 처참히 짓밟는 끔찍한 처사”라고 말했다.

노조는 국토부가 진에어에 대한 면허취소 대신 제재 결정을 내린 근거로 ‘갑질 경영’을 꼽은 것을 언급하며 “국토부 제재 해제의 전제는 갑질 근절과 진정한 경영문화 개선인데 그동안 문제의 책임자인 총수 일가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고 오히려 직원들의 염원을 수포로 만들어 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