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F35A 비행 기록도 못 찾았는데…日, 조종사 ‘비행착각’ 과실 잠정 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0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4월 발생한 일본 항공자위대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의 추락 원인은 ‘조종사 과실’로 잠정 결론이 났다.

항공자위대는 10일 사고기 조종사인 호소미 아키노리(41) 3등공좌(소령)가 순간적으로 평형감각을 잃는 ‘비행착각’ 상태에 빠져 추락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중간보고서를 발표했다. 항공자위대는 “기체 이상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고 덧붙였다. 항공자위대는 사고 원인 규명이 사실상 마무리됨에 따라 그동안 중단했던 다른 F35A의 비행을 곧 재개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사고기의 비행기록장치 메모리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항공자위대가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F35A끼리 데이터를 공유하는 시스템과 지상 레이더에 남은 항적 기록 등을 활용해 추락까지의 상황을 재현해 원인을 분석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난 3일 비행 기록이 발견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 기체 수색을 중단하는 등 일본이 F35A 수출국인 미국을 지나치게 배려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사고 원인이 조종사 과실로 귀결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미국 측은 초기부터 기체 결함 가능성은 사실상 배제한 채 조종사의 비행착각에 무게를 두어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6-1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