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밝은 모습으로 휴가에서 복귀…순찰 근무 중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림동 여경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 대림동 여경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취객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된 이른바 ‘대림동 여경 동영상’의 A경장이 24일 예정된 휴가를 마치고 복귀했다.

서울 구로경찰서 신구로지구대 동료들은 이날 여러 매체에 지난 18일 휴가를 떠난 A경장이 밝은 모습으로 복귀해 담당 구역의 순찰근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A경장은 언론과의 인터뷰는 사양했고, 인터넷 등에 ‘여경 비하’ 댓글을 단 일부 누리꾼을 명예훼손과 모욕혐의로 고소했다.

‘대림동 여경’ 논란은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17일 전체 영상과 함께 “출동 경찰관들은 정당하게 업무를 처리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당시 여성 경찰관 대신 수갑을 채운 남성 교통경찰 역시 “수갑을 혼자서 채운다는 건 정말로 어려운 일이다. 여경이 상체를 완전히 무릎으로 제압을 하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 역시 20일 이른바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해당 여성 경찰관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찰 챙기고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여경들로 구성된 경찰 내 학습모임인 ‘경찰젠더연구회’ 또한 “공무집행방해 사건과 관련한 여성 혐오, 여성 경찰에 대한 비하적 댓글을 멈춰 주시기 바란다. 경찰은 시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지만, 시민으로부터 모욕을 받아도 무방한 존재는 아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여성이라고 하여 과도하게 비난받아야 할 이유 또한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