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촉발 와인슈타인 여성 75명에게 522억원 주고 소송 끝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지난해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슈타인(68)과 그가 몸담았던 스튜디오 임원들이 성추행 혐의 등을 폭로한 여성 75명에게 4400만 달러(약 522억 7200만원)를 제공하고 소송을 일단락짓기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영국 BBC가 미국 언론 보도들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스튜디오를 공동 창업한 밥 와인슈타인의 변호인 애덤 해리스는 이날 뉴욕 연방법원 재판부에 “원칙적으로 경제적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해리스 변호사는 이어 “난 개인적으로 매우 낙관적”이라고 털어놓았다.

와인슈타인 법무팀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를 통해 화해액의 규모가 대략 4400만 달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와인슈타인은 영화 “셰익스피어 인 러브’, ‘킹스 스피츠‘, ‘아티스트’ 등 수많은 오스카 수상작들을 제작한 할리우드에서 가장 잘나가는 제작자 가운데 한 명이었다. 지난해 그에게 당했다고 주장하는 업계, 정부, 연예계 종사자 수백 명이 나서는 바람에 와인슈타인 컴패니는 그를 해고한 뒤 파산 신청을 해야 했다.

와인슈타인은 이와 별개로 두 명의 여성을 강간한 혐의로 다음달 뉴욕 법정에 서게 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