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고속도로 특별음주단속에서 11명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의 고속도로 음주단속에서 11명이 적발됐다.

24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부터 자정까지 자유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구리포천고속도로 출구 15곳에서 특별음주단속을 벌인 결과 11명이 면허정지 이상의 수치를 보였다.

4명이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콜농도 0.1% 이상이었고, 7명이 정지 수치인 0.05~0.1% 미만이었다.무면허 운전자도 1명 적발됐다.

이날 시행된 특별 음주단속은 다음달 25일부터 혈중알콜농도 0.03% 이상 면허정지, 0.08% 이상 면허취소 등 음주운전 처벌이 강화되는 일명 ‘윤창호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의 경각심을 높히기 위해 이뤄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유로와 고속도로에서의 음주운전은 사망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