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조계종 ‘황교안 사퇴’ 주장에 “좌파세상 가려는 의도”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을 찾아 합장하지 않고 두손을 모으고 서 있다. 2019.5.12 연합뉴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을 찾아 합장하지 않고 두손을 모으고 서 있다. 2019.5.12 연합뉴스

보수 개신교계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한 대한불교조계종에 거센 비판 목소리를 냈다. 황 대표의 행동을 놓고 종교단체간 갈등이 심화하는 모습이다.

보수 성향 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23일 입장을 내고 “황 대표가 자기 신앙에만 집착한다면 사퇴하라‘는 조계종 주장의 불순한 배경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불교 지휘부가 좌파의 세상으로 가려 하는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당 대표가 종교행사에 참여할 수 있지만, 종교의식을 강요하는 것은 오히려 개인의 종교에 대한 자유를 억압하고 강요하는 행위”라며 “불교 의식을 하지 않았다고 정당 대표에게 자연인으로 돌아가라고 하는 것은 표를 가지고 정당 대표마저 좌지우지하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국교회연합도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았다며 일제히 비판을 가한 것을 보며 우리나라가 과연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지 의심이 들 정도”라며 “특정 종교의식을 따르지 않았다고 이런 편향적 비판의 뭇매를 맞아야 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계종이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훈계한 것은 월권이자 명백한 인권침해”라고도 비판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은 것에 유감을 나타내며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한 바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2일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행사에 참여해 도마 위에 올랐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 대표가 불교에 배타적인 행동을 취한 것 아니냐는 종교 편향성 논란도 일었다.

이에 대해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황 대표가 불교에 배타적인 것은 절대로 사실이 아니다”라며 “합장을 하지 않았을 뿐 불교에 대한 예의는 최대한 갖췄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