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초상화 그려온 부시…문 대통령 “유족에 위로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19.5.23  연합뉴스

▲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19.5.23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 “이번 방문은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며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유족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부시 전 대통령은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희 부부와 노 전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했던 오찬 때 일이 아닌 가족 이야기를 나눴던 것이 (우리) 우정을 더 돈독하게 했다”라며 “노 전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고도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은 마음속의 말을 솔직하게 하지 못할 때가 많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면서 “저와 노 전 대통령이 편하게 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아 편하게 대화했다’고 평가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기회를 빌려서 대통령께서 최근 부모님과 장모님을 이어서 여의신 것에 대해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 로라 여사께도 위로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난 행운아”라고 답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