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토끼’ 이은 ‘어른아이닷컴’…웹툰 26만편 불법 유통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웹툰과 음란물을 불법으로 공유하는 사이트를 운영해 수억 원을 벌어들인 일당이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저작권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A(38)씨 등 사이트 운영자 3명을 구속하고, 시스템 개발자 B(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총 8개 사이트를 운영하며 배너 광고로 수익을 올려 12억원 상당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2017년 4월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인 ‘어른아이닷컴’을 개설해 웹툰 26만편을 무단으로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2018년 8월부터는 웹툰 공유사이트 3개와 음란물 공유사이트 4개도 추가로 개설해 웹툰과 음란물 2만여편을 불법으로 공유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중국에 사무실을 차리고, 현지인 8명을 고용해 웹툰을 무단 수집하도록 지시했다. 불법 유통이 발각돼 사이트가 차단되면 도메인을 바꾼 후 회원들에게 이를 다시 알리는 방식으로 운영을 유지했다. 또 서버를 미국과 러시아 등 해외에 두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했다.

해당 사이트는 지난 4월 폐쇄되기 전까지 동시 접속자 수가 5600명에 달했다. 월평균 접속자 수는 평균 780명으로 지난해 폐쇄된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밤토끼’ 이후 국내 최대 규모였다. 사이트에 올리는 배너 광고의 수익은 건당 300만원에 이르렀다.

경찰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불법 사이트 차단을 요청해 폐쇄 조치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